▲ 약 200만 발가량 매설돼 있는 비무장지대(DMZ)는 세계 최고 수준의 지뢰 밀도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은 한화시스템이 개발 및 양산해 전력화한 신형 지뢰탐지기. 사진=한화시스템

신형 지뢰탐지기가 우리 군에 공급되기 시작했다. 30일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10월 방위사업청과 계약한 ‘신형 지뢰탐지기’ 양산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납품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 납품된 신형 지뢰탐지기는 육·해·공군 및 해병대에 공급됐다. 향후 총 1600여 대가 차례대로 전력화하게 된다.

국제지뢰금지운동(ICBL)에 따르면, 약 200만 발가량 매설돼 있는 비무장지대(DMZ)는 세계 최고 수준의 지뢰 밀도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발목 지뢰는 플라스틱 재질로 무게가 100g도 채 되지 않아 폭우 시 유실될 가능성이 크다. 파괴력이 큰 목함 지뢰는 홍수가 나면 물에 떠다녀 쉽게 유실되곤 해 국민의 안전을 위협해왔다.

신형 지뢰탐지기는 지표투과레이다(GPR·Ground Penetrating Radar)와 금속탐지기(MD·Metal Detector) 복합센서를 통해 기존 지뢰탐지기로는 찾아내지 못했던 목함 및 발목 지뢰 등 비금속 지뢰까지 탐지할 수 있다. 수중 탐지는 물론 탐지된 지뢰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탐지율은 월등히 높아지고, 오경보율은 저하되는 등 탐지 성능이 획기적으로 향상됐다. △MD 단일탐지 △GPR 단일탐지 △복합탐지 등 3가지 운용 모드를 필요에 따라 적절하게 이용 가능해 활용도가 높고,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운용 피로도가 현저히 낮아져 장시간 탐지가 가능해 향후 군 지뢰 제거 작전 시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지뢰 제거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혁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부문장은 “이번 전력화를 통해 우리 군이 지뢰의 위험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되고, 나아가 지뢰 사고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해외 선진국 대비 탁월한 성능과 우수한 가격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적극적으로 수출길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