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는 지난 4일 2024학년도 1학기 ‘외국인 재학생 멘토링 프로그램’의 첫 모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사이버한국외대는 지난 2018학년부터 외국인 재학생들의 학업을 돕기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외국인 재학생 도우미 제도’를 운영해 왔다. 사이버한국외대에 따르면, 해당 프로그램은 외국인 학생들과의 교류에 관심 있는 재학생들이 멘토로 참여해 외국인 학생의 원활한 학교생활 적응과 한국어 능력 향상을 돕고 있다. 활동 결과에 따라 교내봉사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다. 

이번 2024학년도 1학기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총 11명의 한국인 멘토와 약 50명의 외국인 멘티가 참여한다. 이번에 열린 첫 모임에서는 서로를 소개하고 외국인 학생이 수강할 수 있는 과목 안내와 수강 신청 변경 방법, 수강 방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멘토들은 주 1회 이상 비대면 연락을 통해 멘티 학생들의 학부 수업과 대학 생활, 한국어 학습 보조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대학에서 진행하는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에도 함께 참여하게 된다.

멘토링 프로그램 담당 교수인 송은정 사이버한국외대 한국어학부 교수는 “멘토링 프로그램은 한국어와 다문화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 서로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멘토와 멘티가 소중한 인연을 맺고,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소통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