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교통공사

서울 지하철 2호선 객실 내 안내방송을 제대로 못 들었더라도 현재 위치, 다음 지하철역 등의 정보를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8일부터 지하철 2호선 열차 내 모든 안내방송을 공사 공식 앱인 ‘또타지하철’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보이는 안내방송’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공사가 지난해 9월 지하철 이용 시민 8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2%가 지하철 안내방송을 인식하지 못해 하차 역을 놓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모바일로 도착역 안내 서비스가 제공되면 사용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항목에서는 응답자 82%가 사용 의향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공사에 따르면, 보이는 안내방송 서비스는 스마트폰의 위치기반 기술(비콘)을 활용했다. 또타지하철 앱에서 현재 위치, 진행 방향, 도착역, 혼잡도 등의 정보와 함께 제공된다. 특히 현재 위치와 도착역 정보는 ‘다른 앱 위에 표시’ 설정을 통해 스마트폰 사용 중에도 별도의 팝업창으로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28일 2호선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내달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말 서울지하철 1~8호선 전 구간에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안드로이드(Android) 운영체제 기반 기기에서만 서비스가 가능하며 iOS 기기는 추후 전 구간 확대 시행 시 적용될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시각장애인에게 음성 형태로 전환한 지하철 안내 정보를 제공하고 청각장애인에게도 그래픽, 텍스트 등으로 시각화한 정보를 전달할 방침이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실현해 편의성과 만족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