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5일(현지 시각)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3’에서 넷 제로(Net Zero, 탄소 순 배출량 0) 달성을 위한 그린 ICT를 선보인다.

SKT는 CES 2023 행사장(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내 센트럴 홀(Central Hall)에 약 1200㎡ 규모로 전시관을 SK 계열사들과 공동 운영하며 △‘2030 넷 제로(Net Zero)를 위한 행동’을 주제로 도심항공교통(UAM) △AI 반도체 ‘사피온(SAPEON)’ △신재생에너지 가상 발전소(Virtual Power Plant)를 전시한다.

SKT는 전시관에 실물 크기의 UAM 가상 체험 시뮬레이터를 만들어 놓고 사피온 반도체가 UAM 기체 운항을 도와주고 가상 발전소가 기체와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에 전력을 공급하는 등의 기술을 소개한다.

SK텔레콤은 이번 CES에서 ICT 대표 기업으로서 넷 제로 달성을 위한 그린 ICT를 선보인다며, SKT의 친환경 기술을 글로벌 무대에서 알려 전 세계가 넷 제로 달성에 동참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