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현장 소통 강화의 일환으로 인천상공회의소에서 중소기업 대표 25명을 초청해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금융비용 부담 증가, 구인난 등 기업경영 애로사항과 기술 우수기업 지원 필요성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김성태 IBK기업은행장은 이날 “오랜 기간 전통 제조업을 영위하며 대한민국 발전을 주도한 기업부터 첨단 산업으로 미래를 이끌어갈 창업기업까지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직접 들을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내년에도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 지원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금융·비금융 지원을 적극 확대해 나가고 중소기업의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기술력 우수기업 발굴·육성 등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은행장은 인천 및 부천 관내 영업점을 찾아 어려운 경제환경에서 고충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 올해부터 3년간 약 1조원 규모의 금리를 감면하는 ‘중소기업 통합 금리감면 패키지’를 운용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중소기업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올해보다 자금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