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지난 27일 중국 상해 과학기술회당에서 ‘안티에이징의 미래, NAD+’를 주제로 제1회 LG R&D Day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NAD+는 모든 살아있는 세포에서 발견되는 인자로 노화로 인해 무너지는 균형을 회복하는 역할을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부에서 감소하는 특징이 있다. 최근 ‘노화 유전’ 분야 최고 권위자이자 베스트셀러 ‘노화의 종말’ 저자로 잘 알려진 미국 하버드대학교 데이비드 싱클레어 교수의 연구 논문에 발표되면서 학계는 물론 뷰티업계에서 차세대 안티에이징 성분으로 주목받고 있다.

LG생활건강은 NAD+의 전구체인 ‘NMN’를 시작으로 약 10년에 걸친 연구를 통해 NAD+의 피부 투과력과 전달력을 개선한 ‘NAD Power24™’를 개발했다. 이날 행사는 NAD+ 인자에 대한 소개와 NAD Power24™의 연구개발 과정 및 효능·효과를 발표하고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중국 천연물 활성 성분 및 생리 활성 효능 평가 권위자로 알려진 정지홍 중국 복단대학교 천연약물학과 교수가 강연자로 나섰다. 정 교수는 “다양한 연구에서 NAD+ 수치 증가는 항노화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학계에서는 NAD+ 증진이 항노화에 중요하다고 인지해 분해 억제와 생성에 도움을 주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남서 LG생활건강 화장품연구소장(상무)은 “NAD+를 그대로 사용할 경우 쉽게 분해되면서 효과가 떨어지지만 NAD Power24TM는 순도 99%의 NAD+를 캡슐화시켜 기존 NAD+ 대비 안정성을 5배 높였다”고 했다. 

강내규 LG생활건강 최고기술책임자(상무)는 “NAD+는 피부 에너지 생성 등에 관해 피부 노화를 지연시키는데 핵심이 되는 강력한 성분”이라며 “새로운 차원의 안티에이징 솔루션으로 차별적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