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농심

농심은 오는 6월부터 프랑스 유통업체인 ‘르끌레르’와 ‘까르푸’에 기존 신라면 외에 너구리, 순라면(채식라면) 등 주요 라면과 스낵 제품의 공급 물량을 대폭 늘려 공식 입점한다고 14일 밝혔다. 

농심은 이번 프랑스 대형유통업체 입점을 계기로 스페인과 이탈리아 등 유럽 서남부 전역을 함께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스웨덴과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 역시 현지 유력 거래선을 통해 유통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농심은 유럽 전역의 트렌드 분석, 현지 최적화 마케팅 활동 전개를 위한 유럽 판매법인 설립도 추진한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를 안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공급능력 강화도 병행한다고 설명했다. 유럽 및 아시아 지역 공급 확대를 위한 국내 수출 전용 공장 설립을 검토 중이며 미국 제2공장은 오는 10월 용기면 고속 라인을 추가해 현지 용기면 수요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남·북유럽을 포함, 본격적인 유럽 시장 전역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충분한 글로벌 생산능력을 함께 갖춰 전 세계 어디에서나 다양한 농심 제품을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