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지난 13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2024 K-라이프스타일 인 카자흐스탄’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KOTRA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알마티 릭소스 호텔에서 진행된 오프라인 무역상담회에는 우리 기업 35개 사가 참가해 현지 바이어 149개 사와 312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주산 마켓(Jusan Market) △씨유 센트럴아시아(CU Central Asia) △에어바 프레시(Airba Fresh) 등 카자흐스탄 주요 유통사에서 별도 홍보부스를 마련해 한국기업 입점을 유치하기 위해 나섰다.

또 KOTRA는 13일 한국편의점 CU의 카자흐스탄 현지 운영사인 ‘CU 센트럴아시아’의 모기업 ‘신라인(Shin-Line)’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신라인의 안드레이 신 대표는 “한국 소비재기업이 편의점을 활용해 카자흐스탄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KOTRA와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14일부터 이틀간 카자흐스탄 알마티 대형 쇼핑몰 메가센터에서 K-소비재 판촉전이 진행된다. 유동 인구가 많은 주말에 K-팝 경연대회와 연계해 제품을 판매하고 소비자 반응을 살필 예정이다. 또 주알마티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협업해, 향후 3주간 우리 기업 113개 사와 주요 바이어들 간 온라인 상담을 주선한다.

전춘우 KOTRA 부사장은 “중앙아시아에서 대체 시장을 발굴하려는 한국기업이 이번 행사를 통해 새로운 발판을 마련했기를 바란다”며 “KOTRA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수출시장을 다변화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