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냉장고가 출시 5년 만에 국내 누적 판매량 300만대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5년간 1분에 1대꼴로 판매된 셈이다.

지난 2019년 처음 선보인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는 개인의 취향에 맞춰 ▲제품 타입 ▲소재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비스포크 냉장고는 지난 2021년 기본 색상뿐 아니라 360가지 프리즘 컬러를 추가해 패널 색상 선택지를 대폭 확장했다. 

2022년에는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담은 비스포크 냉장고 인피니트 라인을 출시하며 프리미엄 주방 경험을 더욱 확장했다.

올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했다.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는 선반에 들어오는 식재료를 자동 인식해 푸드 리스트를 만들어 주는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을 탑재했다. 

황태환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비스포크 냉장고는 모두가 나다운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도록 끊임없이 진화해 왔다”며 “AI 가전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더욱 편리하고 스마트한 일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김성재 아카이브뉴스 기자